PODZIEL SIĘ

트로트의 서정적인 콘텐츠의 대부분은 두 가지 인기있는 테마를 기반으로, 그들은 시대에 따라 다르지만 : 1) 사랑과 이별, 2) 달콤한 집에 대한 갈망. 일각에서는 이러한 감상주의의 기원을 `식민지 비극`에서 보는 사람들도 있다. [인용 필요] 그러나 그것은 한국 문화에서 분개하는 고대 전통(한국어: 한, 한())과 관련이 있을 수 있습니다. [9] 작은 규모의 엘레기악 노래 텍스트가 가장 일반적이다. 1910년대 부터 일본에서 소개된 연극의 `뉴 스트림`은 우아한 리듬과 가사 에 더해 트로트가 연민과 고통의 분위기에 지배한다는 사실에도 기여했다. 이 `새로운 스트림`의 조각은 자주 가족의 비극, 사랑의 사무와 같은 주제를 다루었기 때문에 – 최고의 작품은 “장한몽”(한국어 : 사랑의 속임수, 돈의 울음)이었다 ., 히트곡 `돈크라는 홍도`(성애=송경민 분)는 `사랑에 빠진, 돈의 울다`라는 곡의 비극적인 이야기를 노래한다. 그래서 많은 한국인들이 트로트 노래를 들을 때 슬프거나 동정심이 많다는 것은 이해할 수 있다. `울음`과 `떠나기`와 같은 감상적인 단어가 꾸준히 가장 인기가 있었습니다. 그러나 한국어로 마지막 엔딩에서 알아볼 수 있는 음성 수준은 시대와 함께 바뀌었습니다. 1990 년 이후 낮은 예의 수준에서 문장 (한국어 : 말)은 자주 사용됩니다. [10] 몇 년 후, 새로운 트로트 가수가 명성을 얻었다. 이미자는 1964년 동명의 동명의 영화 타이틀곡 `동백의 여인`(한국어: `카멜리아 레이디`)을 녹음했다.

1960년대에 `옐로우 로브 마스트`와 같은 히트곡을 많이 녹음했다(한국어: 1964), “Cry Fever”(한국어: 울라산도 레이디” (한국어: #1967), `여성의 삶`(한국어: 1968), `아버지 거위`(한국어: 1969). 수많은 히트곡과 60년 동안 발매한 2,000곡이 넘는 트로트 곡을 통해 트로트 파의 가수로 활약하고 있다. 한반도 해방 후 태어난 젊은 세대는 현재 트로트 무대에 등장해 1970년대 트로트 가수로 등진되었다. 남진(한국어: 한국어: 1965년) `서울플레이보이`(한국어: 1965), 나훈아(한국어: 1966년)와 함께 17세의 나이에 데뷔한 남진(한국어: 한국어: 1966), 문주란(한국어: 한국어: 한국어: 1966) : 1966년, 하춘화는 `필리알 심청`(한국어: #1961)과 함께 어린 연기자(6세)로 활약했다. 이후 박춘석의 노래를 많이 발표하며 `박군부대`라는 별명을 얻었다. 이봉조, 길옥윤, 신정현, 정민섭 등 여러 작곡가들이 이름을 알렸고, 이후 많은 작품을 작곡했다. 1960년대 후반부터 70년대 중반까지 두 가수가 트로트 무대에 올랐다. 실제로 대한민국 최초의 팝 아이돌이었다. 두 선수의 경쟁은 너무나 멋졌기 때문에 주로 여성 팬들이 두 전선에서 분명하게 형성되었습니다. [68] 남진은 1971년 한국 대중음악사에서 처음으로 자신의 콘서트를 개최했는데, 그 때 `리사이틀`이라 불렸는데, 이는 사실상 대중음악이 아닌 클래식음악의 용어였다. 80년대부터 나훈아는 전과 같은 히트곡을 거의 발매하지 못했지만, 2000년대까지 히트곡을 발매했고, 2019년 도래한 콘서트를 기대할 수 있다. [69] 두 사람은 매우 다른 보컬 스타일을 가지고 있다.